안녕하세요?

때는 아름다운 유월입니다. 우리는 그동안 코로나 바이러스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며 마스크를 쓴 채 갑갑하게 몇 개월을 보냈지요. 영화에서나 나올 법한 장면들이 전국 거리 곳곳에서 행해지고 있었습니다.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은 다 문을 닫고, 애써 모임을 자제하며, ‘확진자’, ‘자가 격리’ 이런 말들이 나름 익숙해질 무렵, 마음은 점점 지쳐가고 무언가를 갈증할만한 이 시기에, <바툼낭 전자 도서관>이 문을 열게 되어 남다른 의미가 있다 생각합니다.

전국의 도서관이 휴업 상태라 그나마 몇 개의 전자 도서관이 책을 그리워하고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수혈을 해주는 역할을 맡으며, 그 활동 범위를 넓혀갈 것이라는 소식은 익히 들어 아시겠지요. 여기 <바툼낭 전자 도서관>도 독자들의 목마름에 단비가 되고자 작은 한 걸음을 내딛을 생각하니 참 기쁩니다.

<바툼낭 전자 도서관>의 ‘바툼낭’은 제주 방언으로 ‘버팀목’이라는 뜻입니다. 책을 소중히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단편적인 정보나 지식보다는 삶을 즐겁게, 슬기롭게 헤쳐나가는 지혜를 나누어주고,  생각하는 사람들의 든든한 버팀목 같은 역할을 준비하는 것, 그것이 <바툼낭 전자 도서관>의 시작이 될 것입니다.

저는 <바툼낭 전자 도서관>의 도서관장이며 책을 좋아하는 사람입니다. 아니, 책을 동경했지만, 녹록치 못한 삶의 무게에 눌려 정작 책에 집중하지 못했던 불량 독자로서, 이제부터는 모두 내려놓고 시작하는 마음으로 책과 만날 것을 다짐하고 있습니다. <바툼낭 전자 도서관>에서 책을 빌려보시는 여러분들, 전자 도서관을 찾다가 우연히 방문하게 되어 구경하시는 분들, 모두 환영합니다. 함께 배우겠습니다. 사람이 살아가는 공간에서 <바툼낭 전자 도서관>이 제대로 된 미디어 이웃의 한 사례로 남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.

바툼낭 전자 도서관장 김현주
2020.06.07

 멀리서 함께 하는 바툼낭 전자 도서관